멘토링 촉진 워크숍 이 필요한 이유

등산 및 맛집 투어, 취미 공유, 그리고 야구관람, 뮤지컬, 연극 등의 문화활동, 컨퍼런스 참여, 술자리, 회식 등 다양한 활동을 한다. 나름대로 알찬 멘토링 관계를 유지한다. “이 정도면 관계 활동을 잘하고 있는거지?”  안도의 숨을 쉰다. 사진도 올리며 보고서를 제출한다. 멘토링 우수팀으로서 뽑혀서 상금도 타고 차기 멘토링 클래스에서 발표를 한다. 사내에서 모범이 되어 선망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

하지만 시작한 모든 팀이 쉽게 무사히 멘토링 활동을 마치는 것은 아니다. 성공적을 멘토링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지속하는 기업이나 조직은 프로그램 중간에 촉진 워크숍 과정을 둔다. 멘토링 관계 초기에 가졌던 마음을 마지막까지 지속하기 위해 중간점검 및 동기부여 활동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오리엔테이션 및 결연식을 마치면 3~6개월 신입사원 온보딩 및 역량강화를 위한 멘토링 활동이 시작된다. 3자의 입장에서 멘토-멘티 당사자가 되는 순간 책임감이 느껴지고 한편으로는 ‘잘 마칠 수 있을까?’하는 긴장감도 든다.  몇 번의 만남과 멘토링 대화를 나누는 어느 시점이 지나면 “우리가 지금 제대로 하고 있는거야?” “다른 팀들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지?” 궁금증이 생기는 시기가 있다.

또한, 멘티-멘토와의 관계가 서먹 서먹해져 관계를 개선하는 방법을 찾거나, 갈등 극복을 위한 대안을 찾으려는 팀도 있다. 이때가 중간 촉진 워크숍 프로그램이 필요한 때이다. 이 시기를 도움을 받아 무사히 넘긴다면 성공적인 멘토링 관계 활동을 잘 마무리 할 수 있다.

멘토링 촉진 워크숍 이 필요한 이유는 다음과 같다.

  1. 목표가 불명확해지거나 멘토링 실천 계획이 무용지물이 될 때
  2. 소원한 관계 개선을 위해 벤치마킹과 영감으로 힘을 얻고 싶을 때
  3. 우선순위를 다시 정하고 상호간의 질적인 대화와 관계 활동이 요구될 때

활동기간을 상반기, 하반기로 구분하여 중간 촉진 워크숍 일정을 둔다. 상반기 활동을 되돌아 보고 남은 하반기 계획을 점검하고 재수립한다. 멘토링 여정을 조명하고 고마움과 강점 칭찬 및 미안함을 표현하여 서로 다른 점, 다른 스타일, 다른 관점을 이야기하는 시간을 갖는다.

멘토링 활동을 잘해 온 팀도 중간 촉진 워크샵 과정을 잘 해온 대화와 관계를 지속하는 방법을 찾는다. “멘토링 미팅을 구조화”하여, 관계 활동 전,후에 “멘토링 대화”로 질적 관계를 만들어 가는 시간이 되도록 한다.

기업 및 조직에서 멘토링 프로그램이 이벤트나 행사, 트렌드,  OJT(사내직무훈련)의 변형 등으로 실시되기도 한다. 이런 경우에는 멘토링 고유의 목적인 멘티-멘토의 성장과 발전, 조직의 성과에 성공적으로 기여하지 못할 것이다.

멘토링이 조직의 문화로 정착되기 위해서는 운영하는 방법은 다르더라도, 일련의 과정으로 오리엔테이션, 촉진 워크숍, 종료의 과정으로 프로그램이 운영되어야 한다.

김진석/피플런컨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