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nction(i,s,o,g,r,a,m){i['GoogleAnalyticsObject']=r;i[r]=i[r]||function(){ (i[r].q=i[r].q||[]).push(arguments)},i[r].l=1*new Date();a=s.createElement(o), m=s.getElementsByTagName(o)[0];a.async=1;a.data-privacy-src=g;m.parentNode.insertBefore(a,m) })(window,document,'script','//www.google-analytics.com/analytics.js','ga'); ga('create', 'UA-66646151-1', 'auto'); ga('send', 'pageview');

경희대학교 의과대학 의과학 멘토링 캠프 개최

>>경희대학교 의과대학 의과학 멘토링 캠프 개최

경희대학교 의과대학 의과학 멘토링 캠프 개최

대학교에서 멘토링을 통해서 우수한 학생을 유치하기 위해 다양한 멘토링 캠프 를 실시하고 있다. 대학교는 “의사가 되려는 의사가 되기 위한 이유”를 고1,2 학생은 “의사가 되기 위한 과정과 의과생의 구체적인 대학생활”에 대해 이해하는 시간이 되었다고 한다.

우수한 학생들 뿐만이 아니라, 진로를 진지하게 고민하는 더 많은 학생들에게도 이러한 멘토링 캠프 체험 기회와 진로를 찾고자하는 동기를 대학별로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이루어지기를 기대해 본다. 또한 진로에 대한 학교 체험이 중학생 이하에도 확대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멘토링 캠프,진로탐색,진로고민

경희대학교 의과대학은 지난 13일 진로고민과 함께 본격적인 입시 준비에 뛰어든 전국 고등학교 1~2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제5회 의과학 멘토링 캠프’를 개최했다. 이번 캠프에는 학교별 담당 교사 추천에 의해 선발된 97명의 우수한 인재가 참여했다.

오전과 오후, 총 8시간동안 진행된 멘토링 캠프는 ▲인사말(우정택 의학전문대학원장) ▲의사의 길(강동경희대병원 안과 강자헌 교수) ▲뇌신경의 세계(경희대병원 신경과 김범준 교수) ▲의대생의 하루(경희대 의대 김범준 학생회장) ▲의과대학 인재상(경희대 의대 박성진 입학관리실장) 순으로 강연이 진행됐다. 우정택 의학전문대학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의사가 된 이유와 실생활에서 느꼈던 보람을 자세하게 설명해주며 “왜 의사가 되고 싶은지에 대한 명확한 동기가 중요하다”며 “이번 멘토링 캠프 가 ‘의사’를 향한 명확한 비전과 목적의식 함양에 도움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무엇보다 예비 의대생의 눈과 귀를 사로잡은 강연은 바로 ‘의대생의 하루’였다. 용인고등학교 박선빈 학생(예비 3학년)은 “의사의 역할과 업무에 대해서는 다양한 매체를 통해 알고 있었지만, 의사가 되기 위한 과정은 아는 바가 없었다”며 “예과와 본과, 그리고 시험기간, 대학생활의 구체적인 노하우 등 피부에 와 닿는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소스: [메디파나뉴스]경희대학교 의과대학 의과학 멘토링 캠프 개최

2018-01-18T00:26:10+00:00|0 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