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 많이 받어 친구야

하루 해가 저물고
땅거미 니엿니엿 내리앉으니
지난 시절 골목길에 뛰어놀던
동무가 그립구나.

새 해는 산 넘어오고
새벽 이슬에 눈 부릅뜨고 기도하니
개나리 봇짐 둘러 메고 동무하고픈
친구가 보고싶구나.

저 만치 그림자 따라오고
골목길 언저리 그루턱에 걸터 앉아
곁에 온 원숭이와 한 잔에 희망가를 부르니
여보게 친구 웃어나 보게.

올 한 해도 복 많이 받으시게
지난해 웃음과 복 준 거 참으로 감사하네
모자람이 넘침보다 못하지만 그래도
50줄에 닿으니 마음 하난 잡았다.

———————————————————-

친구야 친구  – 박상규 –

여보게 친구 웃어나 보게
어쩌다 말다뚬 한번 했다고 등질수 있나
아지랑이 언덕에 푸르러간 보리따라
솔향기 시냇가에서 가재를 잡던
아하 자네와 난 친구야 친구

여보게 친구 웃어나 보게
어쩌다 말다뚬 한번 했다고 등질수 있나
개구장이 시절엔 누가 겄나 키를 재며
동구밖 향토길에서 공차기하던
아하 자네와 난 친구야 친구

여보게 친구 웃어나 보게
어쩌다 말다뚬 한번 했다고 등질수 있나
대보름날 동산에 둥근달이 떠오르면
두어깨 맞닿은 정에 노래 즐겁던
아하 자네와 난 친구야 친구

 

MrGray…! 160105.